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
VIP뉴스

정부, 기술금융 활성화…올해 3조 4000억 원 공급

산업통상자원부 ‘민간주도 기술금융 활성화 방안’ 마련
CVC펀드 올해 2조 4000억 원·산업기술혁신펀드 4000억 원 조성
융자형 연구개발 5400억 원 규모 신설

이윤희 기자 | 기사입력 2024/04/07 [00:00]

정부, 기술금융 활성화…올해 3조 4000억 원 공급

산업통상자원부 ‘민간주도 기술금융 활성화 방안’ 마련
CVC펀드 올해 2조 4000억 원·산업기술혁신펀드 4000억 원 조성
융자형 연구개발 5400억 원 규모 신설
이윤희 기자 | 입력 : 2024/04/07 [00:00]

 중소·중견기업의 도전적 기술혁신과 기술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기술금융을 올해 3조 4000억 원, 2028년까지 5년 동안 총 16억 6000억 원을 공급한다.

 

이를 위해 기업형 벤처투자(CVC) 펀드는 올해 2조 4000억 원, 산업기술혁신펀드는 4000억 원을 조성하고, 5400억 원 규모의 초저금리 융자형 연구개발(R&D)을 신설한다.

 

산업통상자원부(장관 안덕근)는 지난 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중소벤처기업부, 혁신기업, 벤처투자사, 금융기관 등이 참여하는 '기술금융 투자확대 전략회의'를 열어, 이 같은 내용의 ‘민간주도 기술금융 활성화 방안’을 발표했다.

 

▲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개최된 '기술금융 투자확대 전략회의'에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. 사진제공: 산업통상자원부    

 

우선, 민-관 합동 CVC 펀드를 올해 2조 4000억 원 규모로 조성해 혁신형 창업기업 등에 투자하고, 재무적 투자에 더해 대기업의 사업·마케팅 역량과 혁신 인프라 등을 일괄 지원함으로써 개방형 혁신을 촉진한다.

 

이어서, 산업기술혁신펀드를 4000억 원 규모로 조성해 방산, 인공지능(AI) 자율제조, 무탄소 에너지(CFE) 등 첨단산업 육성에 집중 투자하고, 민간 벤처투자가 부족한 지역 및 중견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.

 

특히 산업기술혁신펀드 최초로 조성하는 첨단민군협력 펀드(360억 원 규모)에 대해서는 이날 참석한 방산기업들이 추가 출자, 기업발굴 및 사업화 지원 등을 통해 방산분야 혁신기업 육성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.

 

또한, 개발된 기술이 사장되지 않고 사업화에 나설 수 있도록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초저금리(연 0.5∼1.84% 수준) 융자형 R&D를 5400억 원 규모로 신설하고, 기업부담을 줄이기 위해 중기부와 협업해 기술보증 수수료를 0.5%p 인하하는 등 특례 보증도 지원한다.

 

아울러, 벤처캐피탈 투자에 연계해 정부 R&D 자금을 지원하는 투자연계형 연구개발도 올해 1700억원 규모로 공급한다.

 

이날 전략회의에서는 올해 신설한 융자형 연구개발 사업을 취급하는 13개 은행이 참여하는 융자형 R&D 협약식과 산업기술혁신펀드 조성 협약식을 개최했으며, 포스코기술투자, SGC파트너스·어센도벤처스(공동)가 운용사로 선정된 CVC 펀드 투자 협약식도 했다.

 

특히, 지난해 산업기술혁신펀드 운용사의 하나로 선정된 이스라엘 OurCrowd(아워크라우드)사의 Ely Razin(일리 라진) 투자총괄이사도 참석해 400억 원 이상의 해외자본을 한국 기술혁신펀드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.

  

안덕근 산업통상부 장관은 “중소·중견기업이 기술개발 이후 상품화까지 겪게 되는 죽음의 계곡을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CVC 펀드, 융자형 R&D, 투자연계형 R&D 등 기술금융의 유형과 공급규모를 확대하겠다”고 밝혔다.

 

VIP뉴스 / 이윤희 기자 viptoday@naver.com

이 기사 좋아요
기술금융 관련기사목록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